광고
광고

인천광역시 지하도상가 상생협의회, 본격 출범!

- 16일, 1차 정기회의 열기로 합의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4/13 [15:42]

인천광역시 지하도상가 상생협의회, 본격 출범!

- 16일, 1차 정기회의 열기로 합의

김정화 | 입력 : 2020/04/13 [15:42]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사)인천광역시 지하도상가연합회(이하 연합회)와 실무협의를 마치고 오는 16일(목), 지하도상가 상생협의회(이하협의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1월, 인천시와 연합회가 지하도상가 관리운영 조례와 규칙 및법률의 제도적 보완 제안과 상가 상생발전을 위한 종합지원 대책 합의를 위해 구성하기로 한 협의체다.

 

이를 위해 시는 시민정책담당관실에 지하도상가 상생지원을 전담할 T/F팀을새롭게 구성하고, 협의회 구성 및 출범을 위한 실무에 착수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따라 개최시기를 연기해 왔지만, 최근 지하도상가 상인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시와 연합회는 오는 16일, 협의회 출범에 전격 합의하게 되었다.

 

조례에 따라 협의회는 시의원 3인, 지하도상가 상인으로 구성된 법인의 임원4인, 시 실국장급 관계공무원 3인, 해당분야 전문가 4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며,위원장은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맡게 된다.

 

협의회에서는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 및 관계법령 등 제도보완 제안에 관한 사항과 지하도상가 상생발전을 위한 종합지원대책 등 지하도상가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장일진 시 지하도상가 상생협의회 지원 T/F팀장은 “시와 지하도상가 상인, 전문가, 시의회가 함께하는 상생협의회를 통해 제도적인 부분과 활성화 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된다면, 최근 제기되는 민원사항에 대해서도 현실적인 접근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소통과 대화를 통해 해결책이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