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시, 광역운송업체에 30억 규모 유류비 지원

- 4월부터 50% 이상의 유류비 지원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4/13 [17:45]

인천시, 광역운송업체에 30억 규모 유류비 지원

- 4월부터 50% 이상의 유류비 지원

김정화 기자 | 입력 : 2020/04/13 [17:45]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광역운송업체의 운송수입(승객및 수입금)이 급감함에 따라 경영난 악화로 인한 임금체불 및도산이우려되는 광역운송업체에 대해서 4월부터 연말까지 한시적으로유류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광역운송업체는 준공영제업체와는 달리 시의 재정지원 없이 수입금만으로운행되는 구조로 학교 개학연기, 직장인 재택근무 등에 따라 작년 대비 이용객은48.7%, 수입금은 47.8% 급감하였다. 이에 따라 광역버스폐선을방지하고 시민들에게 지속적인 출·퇴근 교통편의를 제공하고자광역운송업체 운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유류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지원대상은 광역운송 10개 업체, 22개 노선, 300대 버스이며, 월별 휴·감차를 제외한 실제 운행대수를 파악하여 지급액 산정 후 30억 범위 내에서 4월부터 50% 이상의 유류비를지원하게 된다.

 

그간 광역운송업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운송수입 감소에도 불구하고서울로 출·퇴근하는 인천시민의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광역버스 운행을 중지할 수 없었다. 이에, 시는 광역운송업체의동향을 지속적으로모니터링 하는 한편, 이들 업체의 지원책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해 왔다.

 

이정두 교통국장은 “이번 유류비 지원이 운송수입 감소로 경영난을겪고있는 광역운송업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운수종사자들의 생활안정 및 지속적이고 원활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