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 이번주 가동

복지·과기부 중심, 민간 전문가 참여…청와대 “신속·과감하고 통 크게 지원”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4/13 [09:22]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 이번주 가동

복지·과기부 중심, 민간 전문가 참여…청와대 “신속·과감하고 통 크게 지원”

김정화 | 입력 : 2020/04/13 [09:22]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조기 성공을 돕기 위한 ‘민관합동 범정부지원단’이 이번 주부터 본격 가동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범정부지원단은 민간 전문가도 참여한 가운데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관련 부처의 장·차관급들로 구성된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산업계, 학계, 연구소, 병원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하는 상시적인 협의 틀과 범정부 지원체계를 마련하라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속도감 있게 이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 앞서 연구시설에서 화합물 처리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


이어 “지원단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마련해 규제 등 현장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발굴·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부대변인은 “청와대 내부에도 사회수석을 중심으로 관계 비서관실이 참여하는 회의체를 별도로 구성해 매주 진행 상황을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부대변인은 “지난해 일본의 소·부·장 수출규제 당시에 민관이 합심해 현장을 밀착 지원함으로써 조기에 소재부품의 자립화에 성공한 전례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이 같은 성공한 사례를 더욱 발전시켜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과감하며 통 크게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